로고

[광명시] 일자리 넘치는 광명을 위해 달린다

2026년까지 81,306개 일자리 사업 추진… 사업비 3,311억 원 투입

이재화 | 기사입력 2022/12/30 [13:59]

[광명시] 일자리 넘치는 광명을 위해 달린다

2026년까지 81,306개 일자리 사업 추진… 사업비 3,311억 원 투입

이재화 | 입력 : 2022/12/30 [13:59]

[광명시] 일자리 넘치는 광명을 위해 달린다

 

2026년까지 81,306개 일자리 사업 추진… 사업비 3,311억 원 투입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12월 30일 민선8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미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삶의 질 향상’을 비전으로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 체계 고도화 ▲청년·여성 등 취업·창업 지원 강화 ▲광명형 미래산업 일자리 성공모델 발굴 및 확산 ▲사회적경제 자립 기반 마련 ▲ESG 경영 선도 및 확산 등 6대 추진전략 아래에 ▲광명·시흥테크노밸리 및 3기 신도시 미래산업 거점 육성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 융합 및 자생력 향상 ▲ESG 기반 창업 활성화 등 14대 핵심과제와 102개의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박승원 시장은 “민선8기 광명시는 시민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일자리 확대 및 민생경제 회복에 행정력을 집중하며 양극화 해소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며, “일자리 대책 종합계획을 토대로 일자리 확대 및 민생경제 회복에 행정력을 집중하며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시는 2026년까지 4년 동안 사업비 3,311억 원으로 공공일자리 21,940개, 직업능력개발훈련 14,745개, 고용서비스 17,398개, 창업지원 987개 사업 등 81,306개의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산업의 흐름과 지역 특성을 반영한 전문 교육과정 및 생애주기에 맞는 맞춤형 직업능력 개발 교육으로 기업이 원하는 실무형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 체계를 고도화해 나간다.

 

또한, 청년 창업 및 일 경험 확대 지원으로 노동시장 진입을 촉진하고, 여성의 경력단절 방지를 위한 취·창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광명형 미래산업 일자리 성공모델 발굴 및 확산을 위해서 시장 직속 ‘기업유치단’ 구성·운영으로 미래 유망기업을 유치하고 미래 신산업 R&D 연구센터 및 앵커기업을 유치해 광명·시흥테크노밸리와 신도시를 미래산업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사회적경제 조직의 초기 성장 안정화와 일자리 창출 지원으로 사회적경제 기업의 역량을 강화해 나가고 ESG, 업사이클 및 에코디자인 창업·보육 지원을 위한 전문 인프라 조성으로 ESG 창업 선도 지역으로 자리매김을 추진한다.

 

이러한 일자리 대책 추진을 위해 일자리위원회 등 시장 직속 위원회 협력으로 일자리 정책사업의 컨트롤타워를 구현하고, 그 밖에 노동자 근무환경 개선 사업 등 추진을 통해 노동인권 보호를 강화하여 노동 친화적 도시를 조성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이번 종합계획 마련을 위해 김규식 광명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연구진, 정책보좌관, 일자리 사업 부서장들로 TF를 구성해 매주 2회 이상 회의를 개최해 왔다.

 

 

광명시는 2023년부터 일자리 사업 추진 32개 부서에 대해 종합계획에 따른 세부 과제 이행 여부를 분기별로 점검하는 강력한 실행력으로 성과 목표를 달성해 나갈 예정이며, 일자리 관련 정부 핵심 정책사업을 연계 추진해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경기도북부소장서, 202긴급구조종합훈련’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