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화성시]화학물질 오염사고, 시 초동대처 부실이 원인

화재 발생 10시간 후 방재둑 설치… 의미없는 작업

시 매뉴얼 완전 무시, 차단ㆍ상황전파ㆍ지휘소 설치안해

편집부 | 기사입력 2024/05/13 [13:32]

[화성시]화학물질 오염사고, 시 초동대처 부실이 원인

화재 발생 10시간 후 방재둑 설치… 의미없는 작업

시 매뉴얼 완전 무시, 차단ㆍ상황전파ㆍ지휘소 설치안해

편집부 | 입력 : 2024/05/13 [13:32]

 

 ▲ 오염수 유출 후 방재하는 모습  © 투데이경인


지난 1월 9일 밤 9시 55분 무렵에 발생한 화성시 양감면 요당리, 화학물질 창고 화재에 의한 수질오염사고가 거의 마무리돼 가면서, 사고가 커진 원인이 화성시의 부실한 초동대처 때문이라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그날 방재에 책임이 있는 화성시 환경사업소(당시 소장 오제홍)(지금은 환경국으로 변경. 현재 환경국장 오제홍)는 사고가 난 직후 대응 매뉴얼 대로 빠르게 방재둑을 쌓아 화학물질의 하천 유입을 막았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그것이 오염을 키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다음날 방재 자원봉사자가 ‘지휘소를 설치해 모든 상황을 통제해야 한다’고 건의했지만, 현장에 있던 공무원은 이를 무시했다는 진술까지 나오고 있다. 또 당시 정명근 시장은 미국 출장길에 오른 상태에서 부시장이 화성시 최고 책임자 위치에 있었지만 제대로 된 지시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여 책임소재가 환경사업소를 넘어 시 집행부 고위층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대규모 수질오염 위기대응 실무 매뉴얼’에 따르면 ‘후각ㆍ육안 등을 활용해 화학물질 등의 종류를 확인’ ‘소하천으로 화재 진압 소화수가 유출될 것을 대비해 차단벽(방재둑) 설치’ ‘사고 원인물질ㆍ양ㆍ수역 유입량 등을 수집해 환경부에 보고하고, 관계기관에 전파. 인근 지자체에도 통보’ ‘시군구 지역재단안전대책본부 및 현장지휘소 설치’해야 한다고 돼 있다. 그러나 화성시는 이를 따르지 않았다.

 

사건이 일어난 1월 9일, 화성시 환경사업소 측 담당자는 양감면 화재지역에 1시간 만인 약 10시쯤에 도착했지만 제대로 된 둑을 설치하지 않았고, 하천이 흐르는 방향인 평택시에도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저 자정이 지난 12시 5분쯤부터 부직포로 화학물질을 닦아내는 일만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것도 의문이다. 현장 도착 2시간이 지나서야 방재를 위한 활동을 했다는 뜻인데 그 2시간 동안 시 담당자는 무엇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

 

본지는 당시 현장에 도착한 담당자에게 “사고 일지가 있는가. 현장 도착 후 시간대별 조치 상황을 알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사고일지 같은 것은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 매뉴얼을 무시한 채 체계 없는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했다는 뜻이다.

 

또 제대로 하려면 재난 상황을 알려 평택시와 공동으로 대처해 피해 규모를 최소화했어야 했다. 그러나 공동 대처는 화재가 발생한 다음 날인 10일 오전 10시쯤부터 이루어졌다. 꼬박 12시간이 지나고서야 평택시와 함께 대응한 셈이다.

 

방재둑은 화학물질이 이미 평택시 방향으로 이미 다 흘러간 다음 날 8시에 설치했다. 사실상 의미없는 일이었다. 화학물질 유출에 의한 오염은 요당리에서 시작되는 진위천 약 8.5km가 오염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 전과 같은 모습으로 환원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한다.

 

현장에 출동했던 환경사업소 관계자도 초동대응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하는 듯한 말을 했다.

 

해당 관계자는 “늦은 밤이고 주변에 가로등이 없는 논밭이라 화학물질이 유출되는지 몰랐다. 다음 날 아침에야 하천이 오염되고 있음을 확인하고 방재둑을 쌓기 시작했다. 흙주머니를 만들어 쌓는 방식이었다”라고 증언했다.

 

그러나 당시 방재를 위해 나선 자원봉사자의 의견은 다르다. ‘화재 다음날 현장에 도착했을 때 냄새가 많이 났다. 화학물질로 주변이 오염됐음을 금세 알 수 있었다. 그 냄새는 화학물질 유출 초기부터 났을 것이다. 그리고 화재 현장이 화학물질 보관창고였다는 것을 화성시도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 담당자는 “화학물질 창고인 것은 알고 있었다. 그러나 화학 창고에 불이 난 건지, 그 옆 동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 육안으로 확인했어야 했지만, 그럴 상황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어이없는 초동대처 미흡으로 화성시는 물론, 이웃 평택시까지도 오염원이 유출된 만큼 모든 과정을 소상히 밝혀 지휘계통에 있던 환경사업소장은 물론 부시장까지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 화성시 양감면 요당리 사고 #화학물질 창고 #양감면 창고 화재 #수질오염사고 #화성 환경사업소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경기도북부소장서, 202긴급구조종합훈련’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